> 문화 > 문화종합
‘진주강씨 5대 초상’ 구경오세요국립중앙박물관 오늘부터 일반 공개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7  00:32: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홍도의 스승이자 조선 후기 시서화(詩書畵)에 두루 능해 삼절(三絶)로 불린 표암(豹菴) 강세황(1713∼1791)의 부친부터 증손까지 5대 초상화가 처음으로 한자리에서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상설전시관 2층 서화실을 개편해 강현(1650∼1733), 강세황, 강인(1729∼1791), 강이오(1788∼?), 강노(1809∼1886)에 이르는 진주강씨 5대 초상을 7일부터 함께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강세황 가문은 조부인 강백년(1603∼1681), 강현, 강세황이 모두 고위직을 지낸 연로한 문인만 들어갈 수 있는 기로소(耆老所)에 입소한 명문가였다.

강인은 강세황 장남이고, 강이오 부친 강신은 강세황의 다섯째 아들이다. 강노는 강세황 넷째 아들 강빈 손자다.

박물관은 2013년 강세황 특별전에서 강현, 강세황, 강이오 초상을 한데 선보인 바 있다. 이후 강인 초상을 지난해 9월 경매에서 사들였고, 지난해 12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 미국 경매에서 낙찰받은 강노 초상을 박물관에 기증해 5대 초상화 컬렉션이 완성됐다.

당시 국립중앙박물관은 현재 소장하고 있는 강민첨, 강현, 강세황, 강인, 강이오의 초상과 함께 강노 초상을 다같이 선보이는 전시회를 올해 8월께 개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진주강씨 5대 초상화 8점 이외에 강현의 16대조로 진주강씨 은열공파 시조인 강민첨(963∼1021)을 그린 18세기 초상화도 볼 수 있다.

아울러 박물관은 서화실 명품실에서 7일부터 물고기를 그린 그림과 분청사기를 새롭게 전시한다.

18세기 전반 물고기와 게 그림을 잘 그린 화원으로 알려진 김인관(?∼?) 작품 ‘물풀과 물고기’와 장한종(1768∼1815)이 남긴 회화 ‘물고기와 조개’, 활달한 선묘가 돋보이는 물고기 무늬 분청사기 2점을 감상할 수 있다. 오는 14일부터는 역대 문인의 삶과 시문을 소재로 한 그림인 고사인물도 약 15점도 공개한다. 진주강씨 초상화와 물고기 그림·분청사기 전시는 11월 18일까지이며 고사인물도 전시는 11월 11일까지다.

김귀현기자



 
강노 초상
강노 초상.
강민첨 초상
강민첨 초상.
강세황 초상
강세황 초상.
강인 초상
강인 초상.
강현 초상
강현 초상.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