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월드컵 본선 격려금 1인당 5000만원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8  00:03: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을 2-0으로 꺾는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켰던 태극전사들이 두둑한 격려금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는 7일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던 선수 23명에게 1인당 5천만 원씩 총 11억5천만 원의 격려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월드컵 본선 격려금은 16강 이상의 성적을 내면 기여도에 따라 차등 지급하지만, 조별리그에서 탈락함에 따라 균등하게 배분했다.

대표팀을 이끌었던 신태용 전 감독을 비롯한 코치진과 지원스태프 등 18명에게 지급한 금액을 포함한 격려금 총액은 16억5천만 원이다.

감독과 코치는 계약 사항에 따라 지급했으나 구체적인 액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축구협회는 앞서 한국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에 앞장선 태극전사들에게 진출 포상금으로 총 24억 원을 지급했다.

당시 손흥민은 A급으로 분류돼 8천만 원을 받았기 때문에 이번에 수령한 본선 격려금 5천만 원을 합치면 총 1억3천만 원을 손에 넣게 됐다.

월드컵 진출 포상금은 10차례의 월드컵 최종예선에 한 번이라도 대표팀에 소집된 선수를 대상으로 본선 진출 기여도에 따라 네 등급으로 나눠 8천만 원, 6천만 원, 4천만 원, 3천만 원을 나눠줬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