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기고]판문점 역내에 세계적 콘서트 홀을 건립하자허만 (부산대 명예교수·한-유럽연합포럼 자문위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8  17:50: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허만



한반도는 휴전 이래 65년 간 안정적 평화 환경을 수립하지 못했다. 적대적 환경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릭을 계기로 평화의 모멘텀을 잡았고, 이 기회를 이용해 대북, 대미 소프트파워 외교를 전개했다. 그 결과로서 판문점 선언 그리고 싱가포르 선언을 나오게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그의 평화 철학의 한 부분이다.

후속 고위실무급회담이 지연되면서 비핵화를 통한 적극적 평화 건설 과정에 약발이 다 하고 있다는 우려가 일어나기 시작 했을때 북한은 미군 유해를 수습, 송환하고, 대륙간탄도미사일 엔진발사대를 제거하겠다고 하면서 적기에 평화 제스처를 보였다. 김정은이 트럼프와의 정상회담에서 약속한 제안들이다.

이 같은 평화 제스쳐는 결국 한국과 미국으로부터 종전선언을 얻어 내겠다는 속셈이다. 이러한 속셈은 지난 폼페이오-김영철 고위급 협상에도 들어났다. 종전선언을 통해서 그의 정권을 유지하겠다는 의도다. 비핵화가 먼저 실현되지 않는 상황에서 종전선언을 앞서 한다는 것은 마차를 말 앞에 세우고 달리려는 격이다. 종전선언은 궁극적으로 평화를 보장할 수 있는 평화체제로 전환하는 중간 다리이다. 그 중간 다리를 건고하게 건설해야 할 이유이다.

그렇지만 우리는 이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준비를 갖추어야 하겠다. 이 지점에서 우리는 소프트파워외교의 한 역할로서 상징적 기구를 설립하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때 마침 정부가 비무장지대 2㎞ 밖으로 전방초소(GP)를 이동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 필자는 판문점 지역 내에 세계 최고의 건축가를 영입해서 세계적인 콘서트 홀을 건립하는 것을 제안한다. 전쟁억지력을 발휘할 뿐만 아니라 평화 환경을 뿌리 깊이 발전시켜 다지자는 목적이다. 이 역사적 목적을 위해 남북한 연주자들로 구성해서 ‘남북한심포니 오케스트라’라고 명명하면 좋을 것 같다. 또는 ‘평화 필하모니’라고 명해도 좋을 것이다. 첫 연주곡으로서 한국환상곡(Korea Fantasy)를 연주한다면 분단선을 평화선으로 바꾸는데 도움이 될 것이며, 오랜 적대감을 민족 동질감으로 느끼게 할 것이고, 우리의 찬란한 역사의식을 재생 시킬 것이다.

음악은 국경 없이 넘나들면서 지고의 음률을 만듦으로서 소프파워외교의 역할 한 부분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소프트파워외교가 불안전한 평화를 적극적 평화로 바꾸어 줄 것이고, 신뢰를 가지고 대화한다면 비핵화를 달성하면서 종전선언도 만들어 내는 이중효과를 거둘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독일은 국가 위기 시, 재건하려는 시기, 또는 팽창하려고 할 때 베토벤과 바그너를 통해 음악으로 호소했다. 상징성은 컸다. 음악은 승자와 패자가 없는 예술이다.

판문점 역내에 콘서트 홀을 건립하는 것은 민족의 영원한 번영과 단합을 위한 상징적 사업이다. 이와함께 비무장지대 주변의 국립공원화 해서 자연을 배경으로 하는 국민 대화의 장으로 이용한다면 그것이 큰 신뢰를 쌓는 하나의 튼튼한 길이 될 것이다. 국립공원 건설을 문재인-김정은 도보다리 회담을 중심으로 하면 더 의미가 있을 것이다.

세계적 콘서트 홀을 만들어 남북한, 미국, 북한, 러시아, 중국, 일본 지도자 그리고 유엔사무총장을 초청한 가운데 ‘평화의 축제’ 심포니 곡을 연주하면 의미가 남다를 것이다.

 

허만 (부산대 명예교수·한-유럽연합포럼 자문위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