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기자칼럼
스마트팜 밸리사업 상생이 우선돼야황용인기자(창원총국 경제부장)
황용인  |  yong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8  17:46:2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황용인기자
연일 최강의 폭염이 이어지면서 농민들의 시름은 깊어지고 있다. 갈수록 기온이 상승하는데다 무더위로 인한 일상적인 행동도 제약을 받는 상황에 농사일인들 어찌할 수 없을 정도다. 그런데다 양파, 마늘 등은 가격이 폭락하면서 이중고를 겪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정부가 추진하는 스마트 팜 밸리 조성사업도 농민들을 괴롭게 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 농업의 미래를 위한 첨단농업을 만들기 위해 스마트팜 밸리 사업을 조성하고 있다. 스마트팜 밸리 사업은 비닐하우스와 축사 등지에 ICT 등을 접목시켜 원격·자동으로 작물과 가축의 생육환경을 적정하게 유지·관리할 수 있는 농장을 의미한다. 정부는 기반 조성사업에 총 3600억 원, 배후시설에 지방비 포함 개소당 최소 3000억 원을 투입하는 등 수조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달 13일까지 공모를 통해 전북 김제와 경북 상주 등 2개 지역을 선정했다. 또한 이를 포함해 2022년까지 전국 4곳에 스마트팜 밸리 사업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등 농민단체들은 정부의 스마트팜 밸리 조성 사업에 대해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전농 등 농민단체들은 지난 2일 서울 세종로공원 일원에서 전국농민대회를 갖는 등 정부의 스마트팜 밸리 조성 사업 전면 폐기를 촉구한바 있다.

전농 등이 주장하는 문제점으로는 농산물 유통구조 개선에 전혀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현재 정기적으로 쏟아지는 농산물 가격도 폭락으로 이어지는데 스마트팜 밸리에서 생산되는 파프리카, 토마토, 딸기는 수출 시장 개척이 안 되면 바로 국내산 농산물과의 과당 경쟁이 필연적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지방비와 국비 등 1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대형 프로젝트에 농민들과 전문가들과의 공청회도 없었다고 반발하고 있다.

특히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한 계획은 현실과 맞지 않다고 예상하고 있다.

경남은 시설하우스 등의 농산물 생산이 전국 1위 지역이다. 경남도는 향후 정부의 스마트 팜 밸리 사업 조성에 대한 2차 신청을 앞두고 일선 지자체의 응모 등에 준비를 하고 있다. 농업에 있어서 ICT 도입 등의 스마트팜 밸리 조성 사업도 중요하겠지만 무엇보다도 정부와 농민단체들과의 상생이 우선되어야 한다.

황용인기자 yongin@gnnews.co.kr


 
황용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