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마약투약자 "여기 어디냐" 횡설수설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8  22:48: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마산중부경찰서는 마약을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A(58·일용직 노동자)씨를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2시께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동 방향 도로에서 자신의 마티즈 승용차를 세워놓고 쉬고 있었다.

이 모습을 본 한 운전자가 “도로에 음주 운전 의심 차량이 시동을 켠 상태로 주차해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 결과 A씨는 술을 마시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A씨는 “여기가 고성군이 아니냐”라는 등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이 추궁해 마약 투약 사실을 확인했다.

A씨는 “집에서 투약 후 여기까지(30㎞) 왔다”며 마약 투약 혐의를 경찰에 시인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