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도민 1만8000명 대상 ‘지역사회건강조사’
정만석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09  22:21:1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는 오는 16일부터 10월 말까지 도내 18개 시·군 성인 1만8000명을 대상으로 ‘2018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한다고 9일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시행하는 이번 조사는 지역보건법에 따라 매년 만 19세 이상 지역주민의 건강형태(흡연·음주), 병력, 의료 이용 등을 파악해 지역 건강통계를 생산한다. 이를 근거로 지역별로 필요한 보건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보건소 소속 조사원이 표본추출로 선정한 조사 가구를 방문해 노트북에 탑재된 전자조사표를 이용해 조사대상자와 일대일 면접 조사하는 방식이다.

조사원들은 흡연, 음주, 식생활 등 건강형태와 삶의 질 등 지역별 236개 설문 문항을 조사한다.

특히 올해에는 처음으로 키와 몸무게를 직접 측정해 지역별 비만율을 산출한다.

조사결과는 내년 3월께 질병관리본부에서 공표할 예정이다.

류명현 복지보건국장은 “조사 내용은 지역 보건의료계획과 각종 건강통계를 내는 근거자료로 활용된다”며 “통계법에 따라 철저하게 비밀이 보장되기 때문에 조사원이 방문했을 때 조사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정만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