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경제가 살아야 부동산경기도 살아나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3  23:20:5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의 주력사업인 기계, 조선의 쇠퇴는 사회전반에 영향을 끼쳐 지역경기는 최악의 불황을 겪고 있다. 경남도가 경제살리기에 전력투구하고 있는 것도 이대로 가다간 회생이 불가능해 질 수도 있다는 위기감에서 비롯된다. 특히 주택과 오피스텔, 부동산경기는 위험수위에 달했다고 볼 수 있다. 부동산업계는 거래가 뚝 끊겨 아우성이다. 아무리 비수기라지만 전에 볼 수 없는 불경기로 생계마저 위협받고 있다며 아우성이다.

경남도가 국토부에 주택과 택지공급을 조절해 달라고 나선 것도 이 같은 이유이다. 도내 미분양 아파트는 1만4600여호에 달한다. 이중 상당수는 준공 후 미분양아파트로 남아 있어 주택건설업자의 자금압박이 심각하다. 미분양은 전국의 24%에 달해 특단의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도는 국토부에 공공주택의 공급시기와 사업규모를 조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말이 조정이지 미분양아파트가 어느 정도 소화가 될 때까지 주택토지공사의 사업을 경남도에서는 자제해 달라는 요구나 마찬가지이다.

수요와 공급의 균형이 깨진 것은 오피스텔도 마찬가지이다. 최근 5년간 공실률이 2배 이상 늘어났다. 임대가격 하락율과 수익률, 공실률이 전국에서 1위이다. 소규모 영세사업자의 퇴조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고 봐야 한다.

부동산은 경기에 가장 민감하다. 한 때는 호황이었던 거제지역에 빈집이 늘어나고 창원지역에 미분양아파트가 늘어난 것은 조선과 기계공업의 불황에서 온 여파이다. 이는 산업전반에 영향을 미쳐 경남의 지역경기는 각종 지표가 말하듯 최악의 수준이다.

국토부가 공공부문의 아파트공급을 조정한다 해도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다. 경기가 살아나야 한다. 미래의 성장동력이라고 믿었던 기간산업이 붕괴되면서 새로운 성장동력은 필수적이다. 경제가 살아야 부동산 경기도 살아나는 법이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