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 9월에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 9월에 평양에서"
  • 김응삼 기자
  • 승인 2018.08.13 17: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은 9월 안에 남북정상회담을 평양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런 내용의 3차 정상회담 관련 사항을 담은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남북은 보도문에서 “회담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면서 “회담에서는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 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남한 정상의 평양 방문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10월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3번째로 1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4월 27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 5월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 이어 김정은 위원장과 평양에서 다시 만나게 됐다.

그러나 당초 기대됐던 구체적인 일정 합의는 이루지 못했다.

남북은 이미 물밑접촉 등을 통해 3차 정상회담을 평양에서 ‘8월 말∼9월 초’에 개최한다는 데 상당한 공감대를 이룬 것으로 전해져 이번 회담에서 최종 결정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많았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도 전날 브리핑에서 “남북 고위급회담에서는 4·27 판문점선언에서 합의한 남북정상회담의 시기와 장소, 그리고 방북단의 규모 등이 합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 종료 뒤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날짜가 잡히지 않은 것과 관련, “초청하는 북측의 입장이 어떤가가 상당히 중요하다”면서 북측의 일정·상황 등을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북측이 남측이 제재 눈치를 보지 말고 판문점 선언 이행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라는 압박 차원에서 ‘택일’을 늦춘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편 고위급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회담 종료 뒤 남측 취재진에게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날짜 다 돼 있다”고 말해 잠정 합의가 이뤄진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조 장관은 “구체적인 날짜는 여러 가지 좀 더 상황을 보면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번 회담에는 남측에서 조명균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대표로 나섰다.

북측은 리선권 위원장과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김윤혁 철도성 부상, 박호영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민 2018-08-15 12:56:15
천날 만날 청산이니 이제 청산외치던 블루와 민주가 청산되어야 나라가 바로선다. 블루의장모와 공정의김상모..더불어 무뇌당과 같이 나라 자폭으로 간다. 대기업까고 삼성 후비고 마구잽이 혈세걷어서 마구 나눠주고 퍼주고...기죽은 기업들 투자엄고 일자리줄고 소&득줄고 소비줄고..돌돌말아 통째로 나라 말아먹어. 석달안에 블루와더불당 20%로 가즈아 나라가 댕강댕강합니다

주민 2018-08-15 12:55:02
천날 만날 청산이니 이제 청산외치던 블루와 민주가 청산되어야 나라가 바로선다. 블루의장모와 공정의김상모..더불어 무뇌당과 같이 나라 자폭으로 간다. 대기업까고 삼성 후비고 마구잽이 혈세걷어서 마구 나눠주고 퍼주고...기죽은 기업들 투자엄고 일자리줄고 소즏줄고 소비줄고..돌돌말아 통째로 나라 말아먹어. 석달안에 블루와더불당 20%로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