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 그 때 그 시절
1990년 8월 3일 무더위 화보, 살인폭염
박은정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5  23:06: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1990년 여름, 진주 남강을 따라 조성된 둔치일원은 한 낮의 열기가 채 가시지 않은 무더위와 열대야를 피해 나온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더워도 고’ ‘여름 경로당’ 등 지금은 찾아볼수 없는 생경한 풍경들이 제목 만으로도 그 시절의 피서법을 알려주고 있다. 요즘 한창 말많은 페미니스트들이 들으면 또 한바탕 난리칠지도 모르지만 ‘촉석루 아래 허벅지를 드러내고 낮잠을 즐기는 여행족 처녀들’이라는 기사는 피식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지나간 사진 한 장에 나만 더운게 아니고, 올 여름만 더운게 아니라는 작은 위로를 삼아본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