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90년 8월 3일 무더위 화보, 살인폭염
1990년 8월 3일 무더위 화보, 살인폭염
  • 박은정
  • 승인 2018.08.07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0년 여름, 진주 남강을 따라 조성된 둔치일원은 한 낮의 열기가 채 가시지 않은 무더위와 열대야를 피해 나온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더워도 고’ ‘여름 경로당’ 등 지금은 찾아볼수 없는 생경한 풍경들이 제목 만으로도 그 시절의 피서법을 알려주고 있다. 요즘 한창 말많은 페미니스트들이 들으면 또 한바탕 난리칠지도 모르지만 ‘촉석루 아래 허벅지를 드러내고 낮잠을 즐기는 여행족 처녀들’이라는 기사는 피식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지나간 사진 한 장에 나만 더운게 아니고, 올 여름만 더운게 아니라는 작은 위로를 삼아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