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밀양, ‘항일운동 성지’로 조성된다얀산 김원봉·석정 윤세주 태어난 지역
양철우기자·일부연합  |  mya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5  22:58:0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독립운동가를 많이 배출한 밀양시가 시내 일원을 ‘항일운동의 성지’로 조성하기로 하고 단계적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밀양시는 2008년 독립운동기념관, 지난 3월 의열(義烈)기념관 준공에 이어 석정 윤세주 열사 생가 주변을 의열공원으로 조성하기로 하고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후보지는 모두 밀양시 내일동과 내이동 경계를 따라 흐르는 작은 하천 ‘해천(垓川)’ 주변 항일테마거리에 위치한다.

의열기념관 자리는 약산 김원봉 생가터이며 옆엔 바로 약산과 함께 만주에서 항일비밀결사체 의열단을 조직한 석정 윤세주 열사 생가가 있다.

작은 하천을 낀 한마을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던 약산과 세 살 아래 석정은 1919년 11월 만주 지린성에서 운명적으로 만나 의열단을 조직했다. 약산이 의열단장과 후에 조선의용대 총대장을 맡았다. 의열단 창단 멤버 13명 중 5명이 밀양사람이었다.

의열기념관에는 의열단 영상자료, 김원봉 연설장면 동영상 등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밀양시는 윤세주 열사 생가터 567㎡ 등 주변 11필지 200016㎡를 사들여 일대를 공원화, 항일테마거리 콘텐츠를 대폭 보강할 계획이다.

공원 안에는 또 항일복합문화센터를 지어 항일 기억 재생공간과 항일 체험 재생공간 등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시는 이 센터에 조선혁명군사정치간부학교 체험관, 조선의용대 체험 교육관 등을 갖추고 독립운동가들을 추모하고 생애를 되돌아보는 공간 등을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밀양독립운동기념관은 전국 기초 자치단체에서는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립운동기념관에는 다양한 관련 자료와 함께 독립운동가 33인의 흉상이 설치돼 있다.

의열단장 약산과 석정을 비롯해 밀양 출신 독립운동가는 모두 10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향토사학계는 보고 있다.

밀양 출신으로 정부로부터 독립운동 공적을 인정받은 서훈자는 모두 77명에 이른다. 양철우기자·일부연합

 
양철우기자·일부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