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양산 공사장서 40대 노동자 숨져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7  01:10:4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5일 오전 11시 30분께 양산 시내 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작업하던 A(43)씨가 갑자기 쓰러져 숨졌다.

A씨는 당시 점심 이후 동료와 함께 전선을 건물 안으로 옮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날씨가 더워서 힘들다. 몸이 안 좋은데 일하러 왔다”고 A씨가 동료에게 진술한 점 등으로 미루어 A씨가 열사병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당시 양산에 폭염 경보가 발령됐다.

경찰은 A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