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공사장서 40대 노동자 숨져
양산 공사장서 40대 노동자 숨져
  • 연합뉴스
  • 승인 2018.08.16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5일 오전 11시 30분께 양산 시내 한 아파트 신축 공사현장에서 작업하던 A(43)씨가 갑자기 쓰러져 숨졌다.

A씨는 당시 점심 이후 동료와 함께 전선을 건물 안으로 옮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날씨가 더워서 힘들다. 몸이 안 좋은데 일하러 왔다”고 A씨가 동료에게 진술한 점 등으로 미루어 A씨가 열사병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당시 양산에 폭염 경보가 발령됐다.

경찰은 A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