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합천군 일감 챙겨주기 의혹 명백하게 밝혀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0  20:52: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합천군청 일부 공무원들이 지난 6·13지방선거에서 문준희 군수의 측근들에게 도움을 주려는 의혹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일부공직자들이 특정 업체 명함을 카카오톡으로 공유하고 있어 일감 챙겨주기를 위한 것이라는 의혹을 사고 있다. 이들 업체는 지방선거에서 문 군수를 도왔던 측근으로 알려지고 있다. 특히 명함을 공유하고 있는 몇몇 공무원은 합천군이 발주하는 공사나 물품구매, 용역 등에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위치에 있어 이런 의혹을 뒷받침하고 있다. 주민들은 “벌써부터 공무원들이 군수에게 잘 보이기 위해 조직적으로 군수 측근으로 구성된 특정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합천군 공무원 특정업체일감 챙겨주기 의혹은 하나의 드러난 사례일 뿐 다른 곳에서도 볼 수 있는 현상이다. 공무원들이 이 눈치 저 눈치에 지각없이 측근업체에 일감 챙겨주기는 비리를 부르는 일은 결코 용납돼서는 곤란하다. 현직 군수 측근을 통해 미리 보험을 들어두면 보은 인사를 기대할 수 있다는 불순한 의도가 작용한다. 공무원의 중립성을 위반한 대표적인 사례가 측근을 도와 인사상 특혜는 그간 일부지자체에서 공공연했다.

특정업체 일감몰아주기 의혹은 불공정한 경쟁이다. 정당한 경쟁과 노력의 잣대가 아닌 청탁과 봐주기로 기회제공 여부가 좌우되기 때문이다. 합천군민들이 신뢰할 수 있도록 일감 몰아주기와 같은 불공정이 사라져야 지역사회가 투명해 질 수 있다. 합천군은 누구의 입김으로 특정업체의 일감 챙겨주기 의혹이 있었는지를 밝혀내기 위해선 자체 실태파악보다 경찰에 수사의뢰를 먼저 해야 한다.

공직자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기만 하면 되는 것 아니냐고들 하지만 세상이치가 ‘독야청청(獨也靑靑)’은 외롭기 그지없다. 공무원의 현직군수 측근지원의혹은 논공행상과 파행인사, 끼리끼리 문화로 이어지면서 자치행정을 왜곡하고 부패의 온상이 된다. 또 대다수 성실한 공무원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공직기강을 무너뜨린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