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박성현,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우승'짜릿한 역전 드라마로 시즌 3승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0  23:02:3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성현(25)이 짜릿한 역전 드라마 끝에 시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랭킹 1위 복귀를 예약했다.

박성현은 20일(한국시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 최종일 연장전에서 리제트 살라스(미국)를 따돌렸다.

2타차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박성현은 4타를 줄여 2언더파를 친 살라스를 따라잡았고, 둘은 4라운드 합계 23언더파 265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지난 6월 메이저대회인 KPMG 여자 PGA챔피언십에서 시즌 두 번째 우승을 따낸 지 2개월 만에 올린 시즌 세 번째 우승이다. 지난해 2승을 포함해 LPGA 투어 통산 우승도 5회로 늘어났다.

이번 시즌에 3승 고지에 오른 선수는 박성현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둘 뿐이다.

박성현은 “생각지도 못한 우승이라 기쁘다”면서 “나흘 내내 집중을 잘 했다. 나를 칭찬해주고 싶은 나흘이었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박성현은 이번 우승으로 상금왕, 올해의 선수 2연패 전망을 환하게 밝혔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를 보탠 박성현은 상금랭킹 2위(121만4262달러)로 올라섰고 신인이던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상금 1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이번 시즌에 100만 달러를 넘어선 선수는 쭈타누깐, 유소연(27)과 함께 3명 뿐이다.

올해의 선수 레이스에서도 쭈타누깐에 이어 2위를 달렸다.

또 21일 발표하는 주간 세계랭킹에서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밀어내고 다시 세계랭킹 1위에 오른다.

박성현은 지난해 11월 딱 1주일 동안 세계랭킹 1위에 머물렀다.

박성현은 “작년과 달리 이번에는 오래 1위를 유지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연합뉴스



 
박성현, 시즌 3승…세계랭킹 1위 복귀
19일(현지시간) 미국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의 브릭야드 크로싱 골프클럽에서 막내린 미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박성현이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이날 박성현은 시즌 3승을 챙기며 세계랭킹 1위에 복귀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