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영 21점' AG 여자배구대표팀 2연승
'이재영 21점' AG 여자배구대표팀 2연승
  • 연합뉴스
  • 승인 2018.08.2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안게임 2연패를 노리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카자흐스탄을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차해원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 랭킹 10위)은 2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배구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카자흐스탄(21위)을 세트 스코어 3-1(25-9 25-14 28-30 25-20)로 제압했다.

한국은 이재영(흥국생명)이 블로킹 4개, 서브 에이스 2개를 포함해 21점을 올려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이어 박정아(도로공사)와 김수지(IBK기업은행)가 나란히 13점,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이 12점을 올리는 등 주전들이 골고루 활약했다.

인도(공동 55위)에 이어 카자흐스탄도 누르고 2승을 쌓은 한국은 23일 세계 1위 중국과 사실상 B조 1위 결정전을 펼친다.

이번 대회 여자배구는 A, B조 1∼4위가 8강에 진출해 크로스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가린다.

실전을 연습 기회로 삼은 한국은 카자흐스탄전에서도 김연경, 이재영, 박정아, 양효진(현대건설), 이효희(도로공사) 등 베스트 멤버를 첫 세트부터 투입했다.

김연경, 박정아, 이재영의 날개 공격이 위력을 발휘하고 양효진, 김수지의 중앙 속공도 활발하게 이뤄지며 한국은 1세트에서 15-3까지 달아났다.

16-7로 쫓겼으나 김수지의 이동공격에 이어 이재영의 후위 공격, 김연경의 고공 스파이크로 20-8로 달아나며 카자흐스탄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한국은 2세트에서도 베스트 멤버를 가동했다.

김연경을 앞세운 한국은 서브 리시브는 물론 수비 등 기본기가 갖춰지지 않은 카자흐스탄을 거세게 몰아붙였다.

22-11에서는 교체 투입된 황민경(현대건설)이 서브 에이스를 꽂아넣었다.

카자흐스탄은 사나 아나르쿨로바가 가끔 위력적인 스파이크를 때렸을 뿐 별다른 저항도 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한국은 3세트에서 세터 이다영(현대건설)이 교체 투입된 이후 조직력이 크게 흔들렸다. 9-9에서 김연경을 불러들인 한국은 확실한 해결사를 잃고 15-18로 끌려가다가 간신히 20-20 동점을 만들었다.

한국은 듀스로 이어진 승부에서 양효진, 이재영이 힘을 냈으나 분위기가 살아난 카자흐스탄을 막지 못하고 이번 대회 들어 처음으로 세트를 빼앗겼다.

4세트에서는 김연경이 다시 코트에 들어섰다.

전열을 재정비한 한국은 14-7로 달아나며 승리에 가까이 다가섰다. 18-16으로 추격당한 상황에서는 이재영의 연이은 포인트로 한숨을 돌렸다.

한국은 이재영의 재치 있는 쳐내기 공격으로 24-18 매치 포인트를 만들었다. 24-20에서는 김연경이 밀어넣기 공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2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스포츠 컴플렉스 배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ㆍ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예선 한국과 카자흐스탄의 경기. 한국 이재영이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