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격대회 맞아 창원 방문의 해 알리기 총력
사격대회 맞아 창원 방문의 해 알리기 총력
  • 이은수 기자
  • 승인 2018.08.21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현수막 정비·서포터즈 홍보 등
창원시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맞아 오프라인 홍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1일 시에 따르면 오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대회 기간 동안 창원국제사격장 입구에 대형 LED스크린을 설치해 로드쇼를 펼친다. LED스크린은 가로 7.2m, 세로 4.2m 크기로, 사격대회 및 창원의 주요 관광지와 대표 축제, 먹거리, 홍보영상 등을 송출한다. 시는 제56회 진해군항제와 지난해 마산가고파국화축제 기간에도 이 같은 로드쇼를 통해 창원 방문의 해를 홍보했다.

시는 또한 대회 개막에 앞서 관내에 있는 현수막과 가로등 배너기를 점검한다. 창원 방문의 해 및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알리는 내용으로, 낡은 것은 새 것으로 교체하고 귀퉁이가 떨어진 곳은 없는지 정비한다.

각 읍면동에서는 1749명의 시민서포터즈가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시민서포터즈는 올 초 창원 방문의 해를 맞아 58개 읍면동에서 약 30명씩 꾸린 홍보단이다. 시는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흘도 남지 않은 만큼 대형마트와 전통시장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홍보활동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황규종 관광과장(2018 창원 방문의 해 추진단장)은 “올 초부터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알리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녔다”며 “이 같은 오프라인 홍보를 통해 대회에 대한 기대감을 조성하고, 대회가 끝난 후에도 창원 방문의 해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는 올 초부터 전국의 축제장과 박람회장 등을 돌며 관광 홍보부스를 운영해왔다. 창원 방문의 해 전문서포터즈를 동원해 부산, 대구, 통영, 양산, 사천 등 인근 도시에서 게릴라 홍보도 8회 펼쳤다.

이은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