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이슈/현장
하이패스 이용 늘자 통행료 미납도 덩달아잔액 부족·기기 오류 등…추후 납부율은 90%
임명진  |  sunpower@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00:42: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지역 고속도로에서 지난해 발생한 미납통행량이 5년 전과 비교해 3배 이상 크게 늘어난 55억 1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경남지역 고속도로 교통량은 5년 전인 2013년에 비해 약 12.8%가 증가해 현재 일평균 62만대의 차량이 매일 고속도로를 이용하고 있다.

하이패스 이용률도 77%에 도달했다. 이는 전국 평균 수치인 80%에 근접한 수치이다.

미납통행료도 5년 전과 비교해 경남지역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전국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미납통행료는 5년 전과 비교해 2배 이상 늘어난 약 412억원인 가운데, 경남지역은 2013년 16억 9100만원에서 2017년에 55억 1400만원으로 3배 이상 크게 늘었다.

이같은 배경에는 하이패스 장착률이 늘어난 점이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카드 잔액 부족과 기계 작동 오류 등 의도치 않은 미납이 대부분이라는 게 도로공사측의 설명이다.

실제 미납 통행률의 추후 납부율은 90%를 훌쩍 넘고 있다.

도로공사는 지난 해 6월부터 콜센터로 간단한 본인 확인절차를 거쳐 납부가 가능해 졌고, 10월에는 별도의 통행료서비스 앱을 출시했다. 영업소와 휴게소, 금융기관, 편의점을 방문해서도 납부할 수 있다.

임명진기자 sunpower@gnnews.co.kr

 

임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