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류현진, 역전 투런포 맞고 시즌 첫 패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22:29:15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류현진(31·LA 다저스)이 복귀 두 번째 경기에서 시즌 첫 패전의 멍에를 썼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삼진 4개를 뽑았으나 2점홈런을 포함해 4안타로 3실점 했다.

이날 투구 수는 72개였으며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1-3으로 뒤진 4회말 1사 2, 3루 공격에서 류현진 대신 브라이언 도저를 대타로 투입했다.

다저스는 결국 2-5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8경기 등판 만에 첫 패를 기록했다.

올 시즌 다저스타디움에서 4번 등판해 처음 실점한 류현진은 시즌 3승 1패, 평균자책점은 1.77에서 2.27로 올라갔다.

그동안 강한 면모를 보였던 세인트루이스를 상대로 통산 성적은 5경기에서 1승 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은 1.50에서 2.25로 높아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