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축구대표 '벤투호 1기' 27일 발표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23:21: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한국 축구대표팀을 지휘할 파울루 벤투(49) 감독이 27일 대표팀 소집명단을 발표하는 가운데 어떤 선수가 ‘벤투호 1기’ 멤버로 승선할지 관심이 쏠린다.

벤투 감독은 9월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 평가전을 통해 한국 대표팀 사령탑으로 데뷔전을 치른다.

20일 입국한 벤투 감독은 한국 축구팬에게 첫선을 보이는 만큼 ‘1기 대표팀’에 승선할 선수 선발에도 자신의 의사를 반영할 예정이다.

9월 3일 파주 축구대표팀트레이닝센터(NFC)에 불러모을 23명의 대표팀 소집명단도 27일 직접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은 한국 선수들을 파악할 시간이 촉박한 만큼 이번 1기 멤버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했던 23명을 중심으로 구성할 가능성이 크다.

대한축구협회는 9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 2경기를 위해 해외파 소속 구단에 국가대표 차출 요청 공문을 보냈다.

대표팀 소집 요청 대상 유럽파로는 에이스 손흥민(토트넘)과 기성용(뉴캐슬), 황희찬(잘츠부르크) 등 월드컵 멤버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관심거리는 기성용과 구자철이 실제로 ‘벤투호 1기’에 승선할 지다.

1989년생 동갑내기인 기성용과 구자철은 러시아 월드컵이 끝나고 나서 나란히 국가대표에서 은퇴할 뜻을 내비치면서도 구체적인 시기를 못 박지는 않았다.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에 합류할 가능성이 남아 있는 셈이다.

기성용의 아버지 기영옥 광주FC 단장은 “성용이가 월드컵 조별리그 탈락한 후 주장으로서 팀을 이끌지 못했다는 책임감 때문에 대표 은퇴를 고민하고 있지만 언제 할지는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벤투 감독으로서도 대표팀에서 중원 사령관으로 공격과 수비를 조율해온 기성용을 대체할 선수가 없는 상황이라 선뜻 포기하기가 쉽지 않다.

대표팀 관계자는 “벤투 감독이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3경기와 월드컵 최종예선 5경기를 영상으로 봤기 때문에 우리 선수들에 대한 정보는 상당 부분 파악하고 있다”면서 “소집에 참가할 선수 차출은 여러 가지를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성용은 지난 시즌까지 뛰었던 스완지시티에서 뉴캐슬로 이적했지만, 아직 주전 경쟁을 뚫지 못해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 후 2경기 연속 결장했다.

구자철은 월드컵 직후 지난 8년간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대표팀에 참가했지만 지난 시즌보다 나은 활약을 위해 소속팀에 집중한다는 각오다.

구자철은 무릎 부상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아 지난 19일 DFB 포칼 1라운드에 결장했다. 프리시즌 훈련을 충분하기 소화하지 못해 몸 상태도 최상이 아니라 벤투호에 발탁될지 미지수다.

월드컵에 참가했던 유럽파 5총사 가운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로 참가 중인 황희찬과 이승우(엘라스 베로나)도 벤투 감독의 부름을 받을 가능성이 작지 않다.

또 전북 현대에서 뛰다가 지난 7월 말 독일 프로축구 2부리그 홀슈타인 킬에 입단해 개막 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한 미드필더 이재성은 벤투 감독의 낙점을 받을 전망이다.

국내파 선수로는 와일드카드(24세 이하)로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골키퍼 조현우(대구)의 발탁이 유력한 가운데 벤투 감독이 직접 선수들의 기량을 확인한다.

벤투 감독은 22일 FC서울-포항의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경기를 관전한다. 서울에는 월드컵 대표인 고요한이 몸담고 있으며, 포항에는 대표팀 자원인 공격수 김승대가 뛰고 있다.

또 부상으로 월드컵에 나서지 못했지만, 아시안게임 대표로 뽑힌 수비수 김민재(전북)도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대표팀 승선 기대가 크다.

벤투 감독은 오는 25일과 26일 치러지는 K리그1 26라운드 경기까지 보고 나서 27일 대표팀 소집명단을 발표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