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단체전 동메달
  • 연합뉴스
  • 승인 2018.08.2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펜싱 남자 에페 대표팀이 아시안게임 4회 연속 단체전 우승 꿈을 이루지 못했다.

박상영(24·울산광역시청), 정진선(34·화성시청), 권영준(31·익산시청), 박경두(34·해남군청)로 구성된 남자 에페 대표팀은 22일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단체전 준결승에서 중국에 41-45로 져 3위가 확정됐다.

한국은 남자 에페 단체전에서 2006년 도하 대회부터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으나 이번 대회에서 준결승에서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우승팀인 중국에 덜미를 잡히며 돌아섰다.

2연패 도전이 걸린 여자 사브르 단체전에서는 김지연(30·익산시청), 윤지수(25·서울시청), 최수연(28·안산시청), 황선아(29·익산시청)가 출전해 준결승에서 일본을 45-25로 완파하고 결승에 안착했다. 결승 상대는 중국이다.

여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은 한국시간 오후 8시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