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꾸리자"도종환 장관, 북측에 제안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23:20: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에 남북 단일팀을 구성하자고 북측에 제안했다고 22일 밝혔다.

도종환 장관은 이날 인도네시아 팔렘방 자카바링 스포츠시티 조정-카누 레가타 코스에서 열린 남북 단일팀 조정 경기를 북한 김일국 체육상과 함께 관람한 뒤 기자들과 만났다. 그는 “도쿄올림픽을 대비해서 단일팀을 어떻게 할 것인지 상의했다”며 “또 더 많이 출전하도록 논의하기 위한 체육 회담 정례화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남북은 올해 2월 강원도 평창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에서 단일팀을 구성했고, 현재 열리고 있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여자농구와 조정, 카누 등 3개 종목에서 힘을 합쳤다.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 단일팀이 구성되면 하계올림픽 사상 최초가 된다.

도 장관은 또 “2019년 전국체전에 북한 참가와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출전도 역시 제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9년은 전국체전이 100년째 개최되는 해”라며 “1920년 조선체육회가 만들어질 때 하나의 나라였기 때문에 100회째가 될 때는 같이 하면 좋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우리 측이 제안한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과 2019년 전국체전 및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에 대해서는 북측이 귀국한 뒤 자체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도 장관은 “10월 초 통일 농구 때 좀 더 진전된 논의가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런 논의를 이어나갈 남북 체육 회담도 정례화가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단일팀을 구성한 것에 대해 그는 “여자농구는 로숙영, 장미경 등 북측 선수들이 열심히 해줘서 경기력이 훨씬 높아지고 있다”며 “조정은 훈련 기간이 짧았지만 카누는 좀 더 좋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카누 단일팀의 25. 26일 경기를 지켜봐야겠지만 함께 훈련하면 시너지 효과가 생기고 경기력도 향상된다는 점이 확인되기를 바란다”며 “그렇게 되면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합동 훈련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직 북측의 반응이 나온 것은 없지만 도 장관은 “원칙적인 면에서 생각을 같이하는 부분이 많았다”며 “어느 정도 공감하는 면이 있었는데 일단 북측도 돌아가서 자체적인 논의가 필요하고 이후 좀 더 진전된 실천들이 이어지기를 기원한다”고 전망했다.

도쿄올림픽에서 단일팀 규모가 더 커질 것이냐는 물음에는 “그것은 저희의 희망 사항이지만 대한체육회나 각 연맹, 선수들과 논의가 필요하다”며 “일방적으로 결정할 사안이 아니고 그런 논의를 단계적으로 거쳐 가야 단일팀이 구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경기에 앞서 조정과 카누 단일팀 선수들을 만나 격려한 도 장관은 이날 오후 귀국한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