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밀양연극촌 ‘오명’ 벗고 종합예술타운 꿈꾼다리모델링 공사 진행…마스터플랜 수립용역 조만간 발주
양철우 기자  |  myang@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2  23:18: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밀양시가 이윤택 감독의 불명예 퇴진 등으로 일시 운영을 중단한 밀양연극촌을 ‘종합문화예술타운’으로 탈바꿈시키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시는 실추된 연극촌 이미지 변신을 위해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면서 연극촌과 연극축제 활성화를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조만간 발주한다고 22일 밝혔다.

앞으로 실용음악과 국악 공연을 포함해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 공연과 연습 공간을 새롭게 배치하는 내용도 포함돼 있으며, 10월로 연기된 밀양 연극축제와 연극촌 명칭 변경, 축제와 연극촌 운영 활성화 방안 등이 전반적으로 수행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현재 임대해 사용 중인 주차장 부지를 비롯해 현 연극촌 주변 부지를 사들여 확장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극촌 ‘우리 동네극장’을 활용, 문화예술교육센터를 조성해 초·중·고 학생들이 연극 대본 작성, 발성 연습, 춤과 노래 연습 등을 거쳐 직접 작품을 무대에 올리는 체험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일단 기존 연극촌 시설을 활용해 가을 연극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3억5000만원을 들여 연극촌 정문 주위 등 조경사업 등을 진행하고 연극촌 본관 숙소·사택 보수와 리모델링 공사를 늦어도 9월 말 이전에 준공하기로 했다.

밀양시는 부족한 연극촌 연습장 시설을 확충하기 위해 스튜디오 극장 2곳 가운데 한 곳을 연습장으로 만들기로 했다. ‘숲의 극장’은 상설전시관으로 만들어 무대 제작 과정에서 만든 각종 소품과 의상 등을 보관·전시할 예정이다.

밀양시는 용역 가운데 내년 연극축제 방안에 대해선 오는 10월까지 결과를 보고받고 전체적인 내용은 내년 4월께 납품받을 예정이다.

용역 진행과정에 새로 선임된 연극축제 총감독과 ‘청년케이스타(K-star)연극아카데미’ 예술감독 등이 참여해 시 입장을 수시로 전달하고 연극촌의 새로운 운영방안을 찾아갈 것으로 보인다.

시는 감독을 포함해 40명으로 구성될 이 아카데미에 올해 6억5000만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우리 문화예술을 꽃피우려면 다양성을 가진 지역 문화예술을 꽃피우지 않으면 성공하지 못한다”며 “연극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 같아 지역경제와 연계할 수 있도록 종합예술타운으로 변신시키려 한다”고 밝혔다.

양철우기자

 
양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