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불만 품은 50대 경찰서 앞 분신
음주단속 불만 품은 50대 경찰서 앞 분신
  • 안병명
  • 승인 2018.08.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주단속에 불만을 품고 경찰서 앞에서 분신한 50대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2일 함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8시께 함양경찰서 정문 초소 앞에서 A(52)씨가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경찰은 119에 신고한 뒤 휴대한 소화기로 A씨 몸에 붙은 불을 껐다.

A씨는 상반신 화상 등 전치 10주 부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분신하는 과정에서 초소 일부가 그을리긴 했지만, 근무하던 의경 1명은 다행히 다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건 당일 오후 6시 40분께 술을 마시고 오토바이를 몰고 가다 음주단속에 걸린 데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A씨 혈중알코올농도는 0.138%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방화 의도가 없었다면 처벌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초소 근무자와 CCTV 등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한 다음 A씨에 대한 형사 입건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병명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