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특별안전점검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 특별안전점검
  • 박성민
  • 승인 2018.08.2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23일 태풍 솔릭 북상에 대비, 수도권 발전소인 영흥발전본부와 분당발전본부를 방문해 발전소의 주요설비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시행했다.

이날 유향열 사장은 24일 새벽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분당발전본부에서 태풍 북상관련 현황 브리핑을 받은 후 산업부장관 긴급소집 화상회의에 참석했다. 이후 가스터빈 스팀터빈 현장 및 건설 중인 연료전지 4, 6단계 현장을 직접 살펴보며 발전소 곳곳을 점검했다. 이어 오후에는 영흥본부를 찾아 재난대응 행동조치 매뉴얼 점검하고, 하역부두, 중앙제어실, 제2소수력 등 주요설비들의 점검했다. 유 사장은 “재난대응 행동조치 매뉴얼에 따라 태풍으로 인한 피해발생 상황을 발빠르게 인지하고 예상되는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 안정적인 설비운영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유 사장은 “전력수요가 높은 하계피크기간 뿐만 아니라 태풍 등의 천재지변 상황 속에서도 발전설비와 안전사고에 대비한 신속한 대응체계 구축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발전공기업으로서 중요한 역할인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박성민기자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가운데)은 23일 태풍 솔릭 북상에 대비, 수도권 발전소인 영흥발전본부와 분당발전본부를 방문해 발전소의 주요설비에 대한 특별안전점검을 시행했다./사진=한국남동발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