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농사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3  19:55:0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요즘은 보리밥이 별식이고 영양식이다. 그러나 황혼기를 맞고 있는 노년층들은 어린시절 보리밥이 주식이었다. 강원도와 산간지방은 강냉이와 감자로 대신했다. 한 여름 땡볕에는 우물에서 길어온 찬물에 보리밥 말아 된장에 풋고추 찍어 먹는 것이 다반사였다.

▶건강식이라 할지 모르지만 햅쌀이 나오는 추석 즈음이 아니면 쌀구경을 못하는 가정이 많았다. 사라 태풍이 닥쳐 익어가는 벼논을 휩쓸고 간 1959년과 보리가 익어 낫을 기다리던 이듬해 보리수확기 이른 장마로 타작도 하기전 썩어버린 흉년으로 한반도는 그야말로 기근에 허덕였다. 돈이 있어도 곡물이 없어 밥굶는 사람이 비일비재했다.

▶긴급공수된 것이 미국의 곡물원조이다. 포대에 한국과 미국이 악수하는 장면에 양국 국기가 그려진 원조양식이 굶어 가는 사람들을 살렸다. 우유가루, 강냉이가루 배급으로 허기를 달랬고 종교단체 급식봉사에는 길게 늘어선 사람들로 북새통이었다.

▶광복과 정부수립으로 자주권은 찾았지만 식량자급은 1970년대 중후반에 가서야 실현됐다. 새마을운동을 깃점으로 종자혁명, 농법개량에 힘입은 바 크다. 농촌일손돕기도 한 몫을 하고 통일벼가 큰 몫을 했다. 그러나 지금 우리네 농촌은 시들어 가고 있다. 외국인 노동자가 농사를 대신하고 노령화로 사라질 마을이 늘어나고 있다. 격세지감이라고 하기엔 현실이 너무 절실하다. 이제 농사가 관심사에서 벗어난지 오래다. 태풍은 오는데….
 
변옥윤(객원논설위원)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