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가계빚 또 사상최대…2분기에만 1500조원 육박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3  21:31:0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한국 경제 ‘뇌관’으로 불리는 가계빚이 2분기에 1500조원에 육박하며 사상최대 기록을 재차 경신했다.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지만 여전히 가계소득 대비 빠른 속도로 불어나는 아슬아슬한 모습이다.

한국은행이 23일 발표한 ‘2018년 2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을 보면 6월 말 가계신용은 1493조2000억원으로 전분기 말(1468조2000억원) 보다 24조9000억원(1.7%) 증가했다.

2분기 가계신용 증가액은 1분기(17조4000억원) 보다는 계절적 요인으로 확대됐지만 작년 동기(28조8000억원)에 비해서는 축소됐다.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은 7.6%로, 2015년 1분기(7.4%) 이후 처음으로 7%대로 내려왔다. 증가율은 2016년 4분기 이래 6분기 연속 낮아지고 있다.

전년 동기대비 증가액은 105조2000억원으로 2015년 3분기 이래 100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신용 증가세는 앞으로도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여전히 소득증가율을 상회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가계대출은 1409조9000억원으로 22조7000억원 늘었다.

특히 예금은행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가계대출 증가액(12조8000억원)이 전분기(8조2000억원)는 물론 작년 동기(12조원)보다도 확대됐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이 6조원, 오토론과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6조8000억원 늘었다. 

5대 시중은행에서 전세대출잔액은 3월 말 50조8000억원에서 6월 말 55조4000억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호금융, 상호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은 2조6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분기(7000억원) 보다 많지만 작년 동기(6조3000억원)의 절반 이하다.

여신심사 가이드라인 도입 등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이 8000억원 줄며 올해 들어 감소세를 이어갔지만 기타대출이 3조3000억원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올해 아파트 입주 물량이 사상 최대이다 보니 예금은행에서 기존 집단대출과 전세대출, 마이너스대출 등이 늘었지만 규제 강화로 개별 주택담보대출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2015년 4분기에 아파트 분양이 최대였음을 감안하면 내년부터는 입주 물량이 점차 소진되고 관련 대출 수요도 둔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판매신용은 83조2000억원으로 2조2000억원 늘었다. 5월 연휴와 월드컵효과 등으로 소비가 확대된 효과가 있던 것으로 분석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주민
서민들 다 죽겟다는데...올 바른 길이란다. 기다리란다. 폭망선언을 기다리라는가...마구 걷어...막 퍼주는기가 바른 길. 섭천 소가 웃어여. 블루문과 장하모 옹. 공정위 김등 ...온통 나라 멀어먹어. 댕강댕강합니다.
망조...1.최저임금인상-알저리 폭락-소득감소.2.주52시간-신규채용부담..3.탈원전-원전산업 붕괴및 원전 수출 뚝..4.대기업까기 삼성후비기-투자감소 일자리감소 중소기업 납품할 일 없음-일자리 소득축소....등

(2018-08-26 17:33:49)
주민
최저임금과 쥬52시간의 결과다. 삼척동자도 아는데..모르는 이는 블루문과 블루의 장하모 옹 뿐. 순진하고 무식하고 그기다 똥고집은 히늘 찔러. 임금인상은 취약층 일자리 다 날아가. 멍멍 개가 웃어여. 더위묵은 갠가 햇더니...블루의 경제변명에 개가 씨익우어여. 우리 개는 개콘보면서도 씨익 웃어. 웃기지. 순진한 탈원전 최저임금 주52시간 대기업 삼성까기. 천날만날 압수. 블루의 장옹...바꾸지 않으면 나라 삼년 절대못가
(2018-08-26 17:17:15)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