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독서의 계절정만석(창원총국)
정만석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6  18:26:4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독서의 계절인 가을이 성큼 다가왔다. 조선후기 실학자 이덕무는 독서를 ‘힐링’이라고 했다. 그는 “슬픔이 닥쳤을 때 더 살 생각이 없어지곤 하는데 다행히 글자를 아는지라 책 한 권을 들고 마음을 가다듬어 보노라면, 조금 지나 가슴속에 무너졌던 것이 어느새 안정이 된다”고 했다.

▶그래서 인가. 특검의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에서 대기 중이었던 김경수 지사가 구치소내에서 독서를 했다는 얘기가 주목을 받았다. 보통사람이라면 구치소에서 머무럴때 마음졸여 있었을텐데 책을 읽었다니…. 두권의 책을 읽으며 김 지사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이덕무 처럼 독서를 통해 마음의 안정을 찾았을까.

▶이덕무는 책 읽는 유익함에 대해 네 가지를 들었다. 첫째, 굶주린 때 책을 읽으면 배고픔을 느끼지 못하게 된다. 둘째, 좀 추워질 때 책을 읽으면 추위를 잊기에 충분하다. 셋째, 근심으로 마음이 괴로울 때 책을 읽으면 마음은 이치에 모여 천만 가지 상념이 일시에 사라진다. 넷째, 기침병을 앓을 때 책을 읽으면 기침소리가 갑자기 그치게 된다고 했다.

▶독서의 영향이 가장 큰 청소년기에 수험용으로만 책을 읽는다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오로지 하나의 정답으로 재단하는 입시와 오로지 출세만을 위한 도구로 전락한 독서. 연암 박지원은 “선비가 독서를 하면 그 혜택이 천하에 미치고 그 공덕이 만세에 드리운다”고 했다. 독서의 계절이 따로 있겠는가마는 좋은 계절에 책 한권 읽어봄직도 좋을듯 하다.

정만석(창원총국)

 
정만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