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AG 축구대표팀, 오늘 우즈베크와 8강 격돌
연합뉴스  |  yunhap@yunhap.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6  21:05:4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김학범호의 26살 ‘와일드카드 동갑내기’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금빛 도전의 최대 고비처로 떠오른 우즈베키스탄과 8강전에서 해결사 역할을 자처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오는 27일 오후 6시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의 패트리엇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을 펼친다.

아시안게임 2연패와 역대 최다 우승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금메달이 가져다주는 달콤한 열매가 선수들의 승리욕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바로 병역혜택이다.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대구) 등 와일드카드를 비롯해 유럽무대에서 뛰는 이승우, 황희찬(잘츠부르크), 김정민(리페링) 등 어린 선수들은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혜택을 받으면 유럽무대에서 자신의 커리어를 마음껏 펼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K리그에서 뛰는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동기부여’가 충분한 만큼 토너먼트에 접어들면서 선수들의 경기력도 상승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전에서는 역시 경험이 풍부한 ‘와일드카드 공격 듀오’ 손흥민와 황의조의 활약이 필요하다.

‘캡틴’ 손흥민(1골)은 키르기스스탄과 조별리그 3차전에서 기막힌 발리슈팅으로 결승골을 뽑아내며 ‘해결사’로 이름값을 했다. 황의조는 해트트릭을 포함해 혼자서 5골을 몰아치며 득점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선수들의 체력 안배를 위해 로테이션을 실시한 김학범호는 조별리그 3차전부터 사실상 베스트 11 체제를 완성해 이란전까지 가동했다.

최전방 공격의 중심은 역시 ‘캡틴’ 손흥민과 황의조다.

손흥민은 원톱 스트라이커는 물론 왼쪽 날개와 오른쪽 날개까지 경기 도중 자유롭게 위치를 바꿔가며 상대 수비수들을 몰고 다니는 역할로 동료에게 공간을 만들어줬다.

더불어 이란전 막판에는 경기 도중 타박상을 당한 김진야(인천)에게 수비를 맡아주겠다는 제안까지 할 정도로 주장의 책임감을 불태우고 있다.

4경기 모두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결정력’으로 승부한다.

4경기 동안 5골을 넣어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선 황의조는 오직 실력으로 ‘인맥 축구논란’을 잠재우며 와일드카드 공격수의 역할을 100% 수행하고 있다.

김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에서 황의조와 손흥민을 ‘필승 카드’로 투입할 전망이다. 여기에 이승우 또는 나상호(광주)가 스리톱 공격을 맡을 전망이다.

무릎을 다친 조현우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골키퍼 자리는 송범근(전북)이 맡을 가능성이 크지만 경기의 중요성 때문에 김학범 감독은 끝까지 조현우의 회복 상황을 지켜볼 작정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