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경일시단
[경일시단] 세족(조명)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6  19:41: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세족
/조명

바다가 섬의 발을 씻어 준다
돌발톱 밑
무좀 든 발가락 사이사이
불 꺼진 등대까지 씻어 준다
잘 살았다고
당신 있어 살았다고
지상의 마지막 부부처럼
섬이 바다의 발을 씻어 준다

------------------------------------------

구약시절에는 성전에 들어가기 전에 물두멍이라는 곳에서 반드시 발을 씻었다고 하고 예수도 제자의 발을 씻어 주었다고 한다. 가끔 귀한 분들이 하급자의 발을 씻고 제자가 스승의 발을 씻는 장면을 언론을 통해서 접한다. 자세를 낮추고 사랑하거나 은혜하는 자의 가장 더러운 부분을 씻어 줌으로서 소통과 교감과 애정을 나누는 의식인 것이다. 직립을 도와주고 세상을 등을 밟든 노동의 발을 씻어주면서 사랑을 전위하는 가족애를 되돌아보게 한다. 바다가 섬을, 섬이 바다를. 나도 오늘은 누구의 발을 씻어주고 싶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