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을 못봤지만 뜨거운 열기는 여전
노을 못봤지만 뜨거운 열기는 여전
  • 최창민
  • 승인 2018.08.26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회 사천노을마라톤

25일 열린 제13회 사천노을마라톤대회는 전국 달림이와 가족 5000여명이 참가해 사천 해안도로를 누볐다. 사천시 사남면 초전공원에서 출발해 선진공원, 종포산단, 사천대교로 이어지는 해안코스는 전국 최고 마라톤대회임을 재확인시켰다. 이날 대회는 부산, 전남 등 인근 지역뿐만 아니라 서울, 충북, 전북, 경북, 제주 등 동호인들이 참가해 사천을 둘러보기도 했다.

또 달림이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사천시청, 사천경찰서, 사천소방서 직원을 비롯해 지역 학생, 병원, 모범운전자회 등 1000명에 가까운 자원봉사자가 참가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도왔다.
아쉽게도 올해 대회는 당일 오후까지 내린 비로인해 노을을 감상할 수 없었다. 반면 더위가 가시면서 달림이들의 기록이 한층 단축됐다. 강진성·김영훈기자

gn20180825노을마라톤 (1)

gn20180825노을마라톤 (5)
gn20180825노을마라톤 (6)
 
gn20180825노을마라톤 (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