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스포츠종합
노을 못봤지만 뜨거운 열기는 여전제13회 사천노을마라톤
최창민  |  cchangmi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6  21:33:2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25일 열린 제13회 사천노을마라톤대회는 전국 달림이와 가족 5000여명이 참가해 사천 해안도로를 누볐다. 사천시 사남면 초전공원에서 출발해 선진공원, 종포산단, 사천대교로 이어지는 해안코스는 전국 최고 마라톤대회임을 재확인시켰다. 이날 대회는 부산, 전남 등 인근 지역뿐만 아니라 서울, 충북, 전북, 경북, 제주 등 동호인들이 참가해 사천을 둘러보기도 했다.

또 달림이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사천시청, 사천경찰서, 사천소방서 직원을 비롯해 지역 학생, 병원, 모범운전자회 등 1000명에 가까운 자원봉사자가 참가해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도왔다.
아쉽게도 올해 대회는 당일 오후까지 내린 비로인해 노을을 감상할 수 없었다. 반면 더위가 가시면서 달림이들의 기록이 한층 단축됐다. 강진성·김영훈기자

gn20180825노을마라톤 (1)
 

gn20180825노을마라톤 (5)
 
gn20180825노을마라톤 (6)
 
 
gn20180825노을마라톤 (8)
 
   
 
   
 
   
 
   
 
   
 
   
 
   
 
   
 
   
 
   
 
최창민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