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추석물가 비상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7  18:16:0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물가폭등과 소득이 줄어들자 서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추석명절을 앞둔 서민들의 시름이 크다. 추석 장바구니 물가에 비상이 걸렸기 때문이다. 올 여름은 폭염에 이어 태풍, 폭우까지 겹치면서 농작물 피해가 급증하면서 제수용품 등 농수산물 가격이 급등했다. 폭염, 가뭄 등 기상 악화로 이미 일부 품목은 3배 이상 값이 뛴 것도 있다. 각종 수산물의 물가 앙등도 심상찮다.

▶추석이 채 한 달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기상 악화 영향을 제외하고도 시점상 추석 특수를 겨냥한 상승 요인이 엄연히 존재한다. 배추, 무, 사과, 쇠고기, 밤 등 중요 추석 성수품에 대해서는 물가의 집중 관리가 시급하다.

▶계속된 경제침체로 힘들어 하는 마당에 물가까지 춤추고 있다. 금배추가 되면서 1포기에 1만 원, 무 1개에 3000원이 넘는 등 서민들의 생활고를 옥죄고 있다. ‘가계빚 공포’마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탓에 한국경제 곳곳에 빨간불이 켜졌다. 서민들의 체감지수는 더욱 심각하다.

▶물가 인상에 대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지 않는 한 서민들의 거듭된 고통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마뜩치 않다. 정부와 정치권이 근본적인 문제에 한시바삐 눈높이를 맞춰야할 이유다. 권력 놀음도 좋지만 민생이 먼저다. 정부는 조상에게 올리는 차례상이 고통상이 되지 않도록 물가안정비상 대책을 세워야 한다.
 
이수기(논설고문)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