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열린칼럼
[기고] 작은 박물관 관심과 지원으로 되살려야이용호(사천시 향촌동)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9  20:35: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진삼국도 옛길을 따라 신복마을 어귀를 지나다 보면 박물관을 알리는 작은 안내간판 하나가 스치듯 눈에 걸린다. 생소한 이름만큼 좁다란 마을 어귀를 지나 대숲바람 터널을 건너면 퇴색한 집 한 채가 고향 같은 온기로 맞아준다. 박물관이라고 부르기엔 빈약하지만 낡은 유리창 너머로 언뜻언뜻 손짓하는 징표들이 이곳의 시간을 암시해 준다. 박연묵 교육박물관이다.

이 박물관은 전직 교사였던 박연묵 선생이 교직에 근무하면서 사용했던 각종 교육 기자재와 농기구는 물론 소소한 생활용품까지 다양한 옛 자료들을 모아 둔 곳이다. 더불어 마당 곳곳에는 온갖 식물과 꽃들로 작은 동산을 만들어 놓아 마치 테마 공원을 연상케 한다.

본체를 중심으로 서너 개의 낡은 건물에는 교사시절 각종 자료들과 전과, 교과서는 물론 통지표, 졸업사진, 풍금 등 귀중한 교육 자료들이 즐비하다. 교직을 천직으로 삼아 제자사랑이 남달랐던 선생의 일생이 숭고하게 살아있다. 뿐만 아니라 각종 옛 농기구들과 재봉틀, 책걸상 등 소소한 일상품들까지 구비해 놓아 추억과 옛 서정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그럼에도 이 박물관은 입장료가 없다. 무엇보다 체계적인 관리부재로 소중한 자산들이 방치되고 있어 더욱 안타깝다. 건물의 노후도 문제거니와 자료들을 배분하고 전시하는 인력도 없다. 근자에 진주교대 등 관련기관에서 특별전시회를 열고 무상임대를 통해 체험교육장으로 활용하는 등 지원과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니 다행이지만 근본적인 대책은 부족한 상태다. 선생 개인의 재산으로만 방치하기엔 너무 아까운 자료들이다.

이런 사례는 비단 이곳만이 아닐 것이다. 개인이 감당하지 못하는 귀한 자료들이 빛을 보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는 것은 사회적 손해다. 이런 영세박물관에 대한 지자체와 사회적 관심이 제고되어야 한다. 교육적 활용은 물론 추억을 선물해 주는 아름다운 작은 박물관들이 다시 살아나길 소망해본다.


이용호(사천시 향촌동)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