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창원시, 지역경기 부양 4030억원 추경 편성
이은수  |  eunsu@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29  23:40:2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원시는 기정예산(당초예산+1회추경) 2조 8760억원보다 4030억원(일반회계 2909억원, 특별회계 1121억원)이 증액된 3조 2790억원 규모의 제2회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29일 창원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조선 산업 등 제조업 불황과 고용 불안,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데 초점을 맞췄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먼저 서민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사업에 총 591억원을 편성했다.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동반성장 협력자금 조성에 200억원, 중소기업육성기금 40억원, 소상공인 융자지원을 위해 4억원, 전통시장 활성화에 46억원을 배정했다. 그리고 희망근로, 청년채용 지원 등 일자리 사업에 65억원을 편성했고 보급형 표준 제조로봇 기술 개발 등 미래산업에 116억원, 수소차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에 115억원을 반영했다.

둘째는 허성무 시장의 핵심 공약사업 실현을 위해 705억원을 반영했다.

그간 예산 확보 불투명성으로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창원마산야구장 건립에 280억원, 제2안민터널 조기 개통을 위한 보상비 162억원 전액을 편성했고, 지체되고 있는 지개~남산 간 민간투자사업 보상비 150억원과 자은3지구~풍호동 간 도로개설 보상비 50억원을 반영했다.

이은수기자 eunsu@gnnews.co.kr

 
이은수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