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거제·통영 실업률, 조선업 구조조정 타격 크다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30  18:11: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조선경기 불황에 따른 구조조정 여파로 거제시, 통영시의 실업률이 전국 1, 2위를 차지,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고 기록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집계 결과’에서 올해 4월 상반기 기준, 거제시 실업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p 상승해 7.0%를 기록했다.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로 시군 지역 실업률이 7%대를 전국 1위를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영시 실업률도 6.2%로 전국 2위로 역대 최고 실업률을 기록했다.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대형조선소가 위치한 거제 지역 조선소의 몰락으로 거제와 통영지역의 불황을 피부로 느끼고 있다. ‘조선빅3’ 중 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조선소가 밀집한 거제의 고용은 초토화됐다. 분명한 것은 거제, 통영지역의 조선업의 실업률 최악의 고용률 및 경제에 적신호가 켜졌다. 주요 중대형 조선소 및 조선기자재업체들이 밀집한 경남의 경제는 바닥으로 치닫고 있다. 조선 산업 위기에 수많은 노동자들이 조선소 밖으로 나가고 있다.

우리의 조선산업은 1970년대 이후 꾸준한 성장을 거듭, 경제성장의 상징적인 산업으로 자리 잡았다. 하나 경남은 지역 중심 조선업 살리기 활동에도 불구하고 지방정부의 한계에 부딪히고 있다는 하소연도 들린다. 조선업 위기의 원인을 놓고 다양한 지적들이 쏟아졌다. 가격은 중국에 밀리고 기술은 일본에 밀린다는 견해부터 극단적으로는 사양산업이라는 주장도 있다.

김경수 도지사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경남경제 혁신위원회를 출범했지만 경남조선업 살리기에 직(職)을 걸고 나서야 한다. 입법권과 재정권은 고사하고 독자적 행정권이라는 권리행사마저도 없지만 그 어느 때보다 막중한 책무와 과제를 안고 있다. 중앙정부와 경남도는 세계경제대공황 때 케인즈라는 사람이 나타났고 뉴딜정책이 나타나 세계경제를 살린 것 같은 묘안을 찾아야 한다. 당장 급한 것은 지역경제 활성화다. 갈수록 위축되는 지역 경제를 견인할 새로운 성장동력산업을 발굴하는 게 우선 과제라는 것이다. 경남지역의 주역인 조선업을 살리지 않고는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말을 할 순 없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