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의회소식
창녕군, 첫 추경안 5194억 의회 제출
정규균  |  kyu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30  22:28:1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창녕군은 기정예산 4830억 원 보다 364억 원이 증액된 5194억 원을 제2회 추가경정 예산안으로 군의회에 제출했다고 30일 밝혔다.

추가경정 예산안은 기정 예산보다 7.5% 증가한 것으로 회계별로는 일반회계가 337억 원이 증가한 4664억 원, 특별회계가 27억 원 증가한 530억 원으로 군민들의 안전과 일자리 창출, 에너지 절약대책, 시급한 지역현안사업 등 각종 군정현안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반영했다.

주요 세출사업으로는 군의 재정위기에 대비한 재정안정화적립금 20억 원, 농작물재해 보험료지원 8억 원, 경로당 공기청정기 지원 9억 원, 노인장기요양보험 부담금 8억 원을 반영했다. 또 화왕산 등산객 증가와 편의를 도모하기 위해 화왕산 등산로 정비사업 등 7억 원과 에너지 절감 개선사업 3억 원, 특히, 최근 이슈가 된 어린이 안전을 위한 어린이집 공기청정기 보급과 차량 잠든 아이 확인 장치 지원 사업 등에 7400만 원을 편성했다.

또한 민선7기 공약사업과 관련한 군 브랜드 슬로건 개발과 부곡온천 관광특구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 농업 농촌 및 식품산업 5개년 발전계획 수립 등을 위한 용역비 1억 5천만 원도 반영했다.

한정우 군수는 “이번 추경은 군민들의 안전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반영 한 것”이라며 “예산 낭비를 최소화하고 건전하고 효율적인 재정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군이 제출한 이번 추가경정 예산안은 9월 3일 열리는 제255회 창녕군의회 제1차 정례회의 심의를 거쳐 9월 7일 최종 확정된다.

정규균기자



 
정규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