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천왕봉
‘박항서 매직’강동현(광고사업국장)
강동현  |  kcan@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2  17:53: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대표팀이 지난 1일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3~4위전에서 아랍에미레이트와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패해 역대 첫 아시안게임 메달 사냥에 실패했다. 하지만 ‘박항서 매직(Magic)’을 앞세운 베트남 축구가 아시아의 변방에서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경기였다.

▶우리 고장 산청이 고향인 박 감독은 선수 시절보다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빛을 발한 입지전적 인물이다. 실업팀 제일은행, 프로축구 럭키 금성에서 선수 생활을 했고 2002년 한·일 월드컵 수석 코치로 ‘4강 신화’를 이뤄 그 능력을 꽃피웠다. 경남FC와 창원시청 감독 등을 지내기도 했다.

▶이후 박 감독은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U-23 대표팀과 A대표팀을 총괄하는 사령탑을 맡아 3개월 만에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의 성과를 냈다. 한국 축구계에서 전형적인 비주류로 통하지만 지금 베트남에선 한류스타 송중기의 인기를 넘어 ‘국민영웅’으로 추앙받고 있다.

▶박항서호(號)는 오는 11~12월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챔피언십, 일명 ‘스즈키컵’에 출전한다. 베트남을 비롯한 태국,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10개국 A대표팀이 참가하는 대회다. AFC U-23 챔피언십이나 아시안게임보다 훨씬 중요하게 여긴다. 베트남은 역대 스즈키컵에서 1차례(2008년)밖에 우승하지 못했다. ‘박항서 매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강동현(광고사업국장)

 

강동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