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윤한홍 “탈원전시 원전 생태계 붕괴”에너지경제연구원 용역결과 공개
정희성  |  raggi@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2  23:01:2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탈원전이 계속되면 한전기술 및 한수원과 계약한 업체의 57%가 원전산업에서 이탈하는 등 원전 생태계가 붕괴될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창원 마산회원구)은 한국수력원자력에게 제출받은 에너지경제연구원의 ‘원전산업 생태계 개선방안, 원전 기술인력 수급 및 효율적 양성체계, 원전지역 경제활성화 연구’ 용역자료를 2일 공개했다.

윤 의원은 “에너지경제연구원(이하 에경원)의 연구용역 결과를 보면 탈 원전시 한전기술 및 한수원과 계약한 업체의 57% 이상이 원전 산업을 이탈할 것이며, 특히 설계부문 업체 중 산업을 유지하겠다는 업체는 한 개도 없었던 것(0%)으로 나타났다”며 “탈원전에 따른 원전 생태계 붕괴가 정부기관 자료로 입증됐다”고 했다. 윤 의원은 특히 주기기부문과 보조기기 부문, 예비품 부문업체의 산업이탈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에경원 연구용역에 따르면 현재 한전기술과 한수원에 계약이 있는 업체는 총 697개 업체이며, 이 중 보조기기 업체는 85개, 예비품 업체는 315개이다. 주기기 업체는 두산중공업이 하도급 업체를 미공개해 포함되지 않았다. 따라서 탈원전이 계속될 경우 전체 697개 업체 중 400개 업체의 산업 이탈이 우려되며 주기기 업체를 포함할 경우에는 이가 더욱 늘어나게 된다.

윤한홍 의원은 “이번 에경원의 연구용역 결과는, 탈원전은 곧 원전생태계 붕괴라는 점을 정부기관이 스스로 자인한 것” 이라며 “통계조작하듯 교묘한 논리로 다가올 현실을 왜곡하지 말고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응삼기자

 
윤한홍
윤한홍

 
정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