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경남형 뉴딜일자리’ 발대식 갖고 본격 가동취·창업 컨설팅을 함께 제공
정만석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2  22:52:1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가 미취업 청년들에게 일 경험을 쌓도록 도와주고 취업까지 연결해 주는 ‘경남형 뉴딜일자리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를위해 도는 지난달 31일 경남형 뉴딜일자리사업 참여자 발대식을 갖고 공기업과 복지시설 등에 미취업 청년들이 취업해서 일 경험을 쌓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날 발대식은 경남형 뉴딜일자리사업에 대한 관심과 사업 참여자들의 책임의식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문승욱 경제부지사와 사업에 참여하는 청년 300여 명이 참석한 이날 발대식은 참여 청년 선서를 시작으로 명함 전달식, 뉴딜일자리사업 설명, 취업성공 특강 등이 진행됐다.

경남형 뉴딜일자리사업은 고용시장 악화와 지역 여건 등으로 도내 청년층이 일을 경험할 기회가 적어 교육과 노동시간 단절이 장기간 이어지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도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청년이 민간 일자리 진입에 필요한 역량을 쌓도록 지역사회 현장형 일 경험 기회를 제공하고 직무교육, 진로설계교육 등을 통합 지원한다.

사업 참여는 고등학교나 대학을 졸업한 이후 미취업 상태인 만18∼39세 청년이 대상이다.

이들에게는 11개월간 공기업이나 복지시설 등 지역사회 서비스 분야에서 일을 경험하는 기회와 급여(주 40시간 근무 월 187만원, 주 20시간 근무 월 93만원)가 지원된다.

일 경험이 끝나면 민간 일자리 진입을 돕는 진로설계교육과 취·창업 컨설팅을 함께 제공한다.

앞서 도는 이들 청년이 일할 사업장 현황과 일 경험 내용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지난달 중순부터 이달 초까지 참여자 300여 명을 선발했다.

사업 참여 청년들은 이달 중순부터 도내 사업장 190여곳에서 근무를 시작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우리나라 전체 고용과 경제 상황이 매우 어렵고 특히 청년실업 문제가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며 “어려운 고용 위기에 대응하려고 경남형 뉴딜일자리 사업을 적극 추진해 청년들이 민간 일자리에 취·창업하도록 지원하는 등 도 차원에서 민간 일자리 마중물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경남형뉴딜일자리 사업
경남도는 지난달 31일 도청에서 경남형뉴딜일자리사업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나섰다../사진제공=경남도

정만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주민
주52시간. 최저임금인상.탈원전..대기업 까고 쌈성후비고...중소기업 못팔아서 난니.자영업 폐업속출..일자리 날라가고 소득줄고 소비줄고..악순환연속. 빈데세마리 잡고 경제 기본 흔들....연말에20%대 아이모 내 손에 장 지진다......장실장 그냥 잇는한 기업문닫고 영새자영업 문닫고...아무도 사업을 안하려고 해.알어.바라이 20%간다
(2018-09-03 20:27:07)
주민
주52시간. 최저임금인상.탈원전..대기업 까고 쌈성후비고...중소기업 못팔아서 난니.자영업 폐업속출..일자리 날라가고 소득줄고 소비줄고..악순환연속. 빈데세마리 잡고 경제 기본 흔들....연말에20%대 아이모 내 손에 장 지진다......장실장 그냥 잇는한 기업문닫고 영새자영업 문닫고...아무도 사업을 안하려고 해.알어.바라이 20%간다
(2018-09-03 20:26:46)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