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 사설
도시재생 뉴딜사업 주민만족 우선돼야
경남일보  |  gnnews@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3  17:46:24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정부가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 전국 99곳 중 경남은 남해군 ‘재생에서 창생으로’ 등 8곳이 선정됐다. 정부가 지난해 시범사업지로 68곳을 선정했지만 올해는 지방의 인구감소, 고령화 가속화 등에 따른 도시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사업대상지를 대폭 확대한 것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과거 재개발처럼 전면 철거가 아닌 기존의 도시 틀을 유지하면서 시민들의 삶의 만족도를 제고하는 정비사업이다. 사업 종류와 면적 규모에 따라 우리동네살리기(5만㎡ 이하), 주거지지원형(5만∼10만㎡), 일반근린형(10만∼15만㎡), 중심시가지형(20만㎡), 경제기반형(50만㎡) 등 5개 유형으로 나뉜다.

도내 사업지로는 중심시가지형에 남해군 ‘재생에서 창생으로’, 보물섬 남해 ‘오시다’, 창원시 ‘1926 근대군항 진해, 문화를 만나 시간을 잇다’, 김해시 ‘3-방(주민, 청년, 대학)이 소통하고 상생하는 어울림 캠퍼스타운 조성’ 등 3곳이 선정됐다. 주거지지원형으로는 통영시 ‘바다를 품은 언덕마루 멘데마을’과 사천시 ‘바다로 열리는 문화마을, 큰고을 대방 굴항’이, 우리동네살리기형으로는 산청군 ‘산청별곡, 산청에 살어리랏다’가 정해졌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정부가 5개년 계획으로 추진하며 지난해부터 5년간 전국 500곳에 10조원의 재정과 40조원의 기금 및 공기업 투자를 하는 대규모 사업으로 도내 8곳의 국비 확보액은 842억원에 이른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핵심은 신도심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구도심을 선정, 재생사업을 벌여 쇠퇴한 주민들의 주거 여건도 개선하고 일자리도 창출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것이다. 천문학적인 혈세를 퍼부은 전통시장 현대화가 반면교사다. 도시재생의 기본은 해당지역 주민들이 자부심을 느끼며 살도록 하는데 있음을 명심해야할 것이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이란 도시에 생기를 되살려내는 것이다. 산업구조 변화와 신도시, 신시가지 위주의 도시 확장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낙후된 기존 도시에 새로운 기능을 창출함으로써 경제적, 사회적, 물리적으로 부활시키는 작업이라 지역경제활성화에 기대가 크다.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주민 만족이 우선되는 사업이 돼야한다.

 

경남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