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종합
함양군 한국전쟁 양민 희생자 위령제
최두열  |  hadong8050@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01:31:3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함양군은 4일 오전 수동면 도북리 한국전쟁 양민 희생자 합동묘지에서 ‘함양군 양민 희생자 제69주기 제10회 위령제’를 엄숙하게 거행했다.

이날 위령제에는 서춘수 군수, 황태진 군의회의장, 기관단체장과 유족회, 추모객 등 250여 명이 참석하여 한국전쟁 당시 억울하게 희생된 함양군 양민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함양 양민 학살 사건은 1948∼1950년 한국전쟁을 전후로 9개 읍면에서 민간인 80여 명을 포함해 보도연맹, 연고지가 밝혀지지 않은 이들까지 총 300여 명이 넘는 인원이 희생된 비극적인 사건이다.
이후 지난 2009년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진실위)의 진실규명으로 국가로부터 사과를 받고 명예를 회복하고, 올해로 10회째 합동위령제 및 추모제가 거행되고 있다.
양민학살 희생자 유족회(회장 차용현) 주관으로 열린 이날 위령제는 유족회 회장의 게재선언에 이어 서춘수 군수를 초헌관으로, 김동권 함양경찰서장이 아헌관, 유족대표 이동섭 씨를 종헌관으로 181위에 대한 제례의식을 열고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했다.
이날 서춘수 군수는 추도사를 통해 “희생자와 유족들께 진심으로 위로와 감사의 인사를 드리며, 가슴에 응어리져 있는 그날의 진실이 모두 밝혀지고 한을 풀 수 있도록 특별한 관심을 두고 모두 힘을 합해 더욱 노력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병명기자

   
 
   
 
   
/사진제공=함양군

 

최두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