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남해대교 주변 관광명소로 키운다
김응삼 기자  |  keungsam@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01:16: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노량대교 건설로 차량 통행 급감이 예상되는 남해대교 주변을 지역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친다.

국토교통부는 남해군·하동군과 함께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하동군과 남해군 사이에 있는 노량해협을 잇는 남해대교는 1973년 건설된 국내 첫 현수교다.

지난 45년 동안 지역 주민과 관광객에 이동 편의를 제공해왔지만, 오는 12일 노량대교가 준공되면 남해대교는 기존 국도 19호선 구간과 함께 국도에서 폐지되고 지자체로 이관돼 차량 통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국토부와 남해·하동군은 남해대교와 교량 양측 지역을 관광명소로 조성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지원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사업 여건 조사·분석, 주탑·상판 등을 활용한 관광시설 계획, 교량 양안의 개발계획, 사업 타당성과 경제성 분석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초까지 기본구상 및 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하고, 지역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최종 사업을 결정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응삼기자



 
남해대교-연합
남해대교·노량대교 위치./사진제공=국토교통부
김응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