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외버스터미널 하차장 펜스 만들자”
“진주시외버스터미널 하차장 펜스 만들자”
  • 김영훈
  • 승인 2018.09.04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잇다른 사고에 유관기관 안전대책 논의
속보=진주시외버스터미널 내 사망사건(본보 4일자 4면 보도)과 관련 유관기관들이 한자리에 모여 안전대책을 논의했다.

진주시, 진주경찰서,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 버스운수업체 등은 4일 진주시외버스 관리사무소에서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주차요원 상주 및 인원 보충 △우측 출입문 폐쇄 △버스 진·출입 변경 △운전기사 교육 △안전펜스 설치 등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특히 진주시와 진주경찰서는 사전 회의를 통해 ‘안전펜스’ 설치에 무게를 두고 버스운수업체에게 건의했다.

경찰 관계자는 “안전펜스를 설치해서 하차승객과 보행자 등의 안전에 만전을 기해야 된다”며 “여러가지 여건 상 안전펜스 설치가 가장 빠르고 효율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버스운업체들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업체 관계자는 “시민들의 안전이 우선이기 때문에 빠른 시일내에 조합간 논의를 해 결론을 낼 것이다”며 “안전펜스 설치로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4일 진주시외버스 관리사무소에서 진주시, 진주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버스운수업체 등 유관기간들이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김영훈기자 hoon@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