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예타면제 조속 추진 정부와 협의 하겠다”김 지사, 서부경남KTX 도의회 답변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01:06:3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속보=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서부경남KTX(남부내륙철도)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받는 정부재정사업으로 조속하게 추진하는 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사는 4일 열린 제357회 도의회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경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성연석(진주2·민주당) 의원의 서부경남KTX 설립에 대한 도정질문에 대해 “정부재정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것을 확인했지만 남은 것은 예비타당성 조사를 처음부터 다시 하면 늦어지므로 국토부, 기획재정부 등과 함께 정부재정사업으로 추진하되 예타를 면제받아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 추진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성 의원은 “서부경남KTX는 1966년 기공식을 한 뒤 현재까지 정체된 상태에서 예비타당성 조사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국가재정사업으로는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나왔으나 최근 김현미 국토부장관으로부터 정부재정사업으로 추진하겠다는 발언을 끌어낸 도지사 노고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민과 도의회가 협조할 것은 무엇인지, 기공식을 언제로 목표로 하느냐”고 질문했다.

이에 대해 김경수 지사는 “서부경남KTX는 서부경남만의 문제가 아니라 서부경남 균형발전과 함께 통영, 거제지역 조선산업과 이어지는 경남 전체와 연관되는 사업이다”며 “최근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이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에서 김현미 장관으로부터 정부재정사업으로 추진한다는 공식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삼희 서부권개발국장은 “서부경남KTX 조기착공을 위해 도민과 도의회는 대정부 설득에 나서고 상공인을 중심으로 한 범도민캠페인에 자발적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며 “도의회에서 서부경남KTX 조기착공 대정부 건의안을 만들면 전달하고 관련 특별위원회 활동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지사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경남도의 대책도 밝혔다.

김지사는 박삼동(창원10·한국당)의원이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등 경남이 매출 격감으로 직격탄을 맞고 있는데, 이에 대한 경남의 대책이 무엇이냐”고 묻자, “정부의 70년 장기계획 방향을 바꾸는 것은 어렵지만 실제 경남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 직접 기업을 만나서 현황을 들어보고 원전 수출산업으로 활로를 모색하는 등 적절한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순철기자 ksc2@gnnews.co.kr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주민-구산인
로봇랜드 구산해양관광단지 공사중인 구산면의 반동 구복 심리 마을을 관광특구로 지정해라. 그래서 완전한 남해권 자고 쉬고 힐링하고 휴양하는 관광단지 만들어야 마산의 미래가 잇다. 로봇뒷산 옥녀봉에서 쇳섬을 지나 저도 끝 바다전망대를 오가는 케이블카카 만들면 연2000만명 광관객유치가능. 그래야 창원이 산다. 관광창원 구산으로 쭈욱 가자
(2018-09-05 08:13:02)
구산사랑
로봇랜드 구산해양관광단지 공사중인 구산면의 반동 구복 심리 마을을 관광특구로 지정해라. 그래서 완전한 남해권 자고 쉬고 힐링하고 휴양하는 관광단지 만들어야 마산의 미래가 잇다. 로봇뒷산 옥녀봉에서 쇳섬을 지나 저도 끝 바다전망대를 오가는 케이블카카 만들면 연2000만명 광관객유치가능. 그래야 창원이 산다. 관광창원 구산으로 쭈욱 가자
(2018-09-05 08:12:0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