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남해군, 제9회 김만중문학상 당선작 발표금상 소설 신두리 작가, 시·시조 이돈형 시인
차정호 기자  |  chajh5678@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5  22:29:5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남해군이 제9회 김만중문학상 금상 소설 부문에 ‘누가 그 시절을 다 데려 갔을까’의 신두리 작가, 시·시조 부문에 ‘마지막 날에 민박을 하였다’ 외 6편의 이돈형 시인이 각각 영예를 안았다.

군은 지난 3일 남해유배문학관에서 ‘제9회 김만중문학상 심사위원회’를 개최해 심사를 완료하고 5일 당선작을 발표했다.

은상 소설 부문에는 ‘새들의 눈물’의 박정선 작가, 시·시조 부문에 ‘수리되지 않은 문장’ 외 6편의 지연구 시인이 각각 당선됐다.

올해 김만중 문학상 공모에는 소설 부문 213편, 시·시조 부문 2081편이 접수됐다.

소설 부문 심사는 백시종, 홍성암, 임종욱, 시·시조 부문은 이처기, 이우걸, 김일태 심사위원이 심도 있는 심사를 통해 당선작을 선정했다.

각 부문별 금상과 은상 수상자에게는 1000만 원과 500만 원의 상금이 각각 수여된다.

시상식은 오는 11월 1일 남해유배문학관 개관일에 맞춰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남해군은 서포 김만중 선생의 작품 세계와 문학 정신을 기리고 유배문학을 계승해 한국문학 발전에 기여하고자 지난 2010년부터 매년 김만중 문학상을 운영하고 있다.

차정호기자

 
차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