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환경보전시설 세액 공제율 상향”
“안전·환경보전시설 세액 공제율 상향”
  • 김응삼
  • 승인 2018.09.05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엄용수 의원,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발의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밀접한 관련이 있는 안전시설과 환경보전시설에 대한 기업의 투자세액 공제율이 상향 조정되고 일몰기한을 연장하는 방안이 마련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은 5일 이 같은 내용의 ‘조세특례제한법’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에는 안전 및 환경보전시설에 대한 투자 세액공제율을 중견기업은 3%에서 5%로, 중소기업은 7%에서 10%로, 대기업은 1%에서 3%로 상향조정하며, 올해 12월 31일로 일몰이 도래하는 환경보전시설 투자세액 공제를 3년 연장하는 내용을 담았다.

엄 의원은 “안전시설과 환경보전시설 세액공제 확대는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미세먼지 저감, 안전 대책뿐만 아니라 기업의 투자-성장-일자리창출의 선순환 구조를 유도하여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김응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