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이제 개국공신 교서 국보 승격 기념식
원경복  |  011871627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6  22:44: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지난 6월 국보 제324호로 지정된 ‘이제 개국공신교서(李濟 開國功臣敎書)’의 국보 승격 기념행사가 산청군 남사예담촌에서 개최됐다.

산청군은 6일 오전 11시 산청 남사예담촌 성주이씨경무공 부조묘와 영모재에서 이제 개국공신교서 고유제 및 국보승격 기념식이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이제 개국공신교서의 내용을 이해하기 쉬운 말로 풀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제 개국공신교서는 조선 태조 1년이던 1392년 이성계가 조선 개국 일등공신 이제(李濟·? ~ 1398)를 개국공신 1등에 봉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제는 이성계의 딸인 경순궁주(慶順宮主)와 결혼한 뒤 이성계를 추대해 조선을 개국하는 데 큰 역할을 해 개국공신 1등에 기록됐다.

‘이제 개국공신교서’는 현재 실물이 공개돼 전하는 유일한 공신교서 원본이며, 조선 개국 초 왕명문서의 첫 사례로 주목받고 있다.

교서에는 이제가 다른 신하들과 대의를 세워 조선 창업이라는 공을 세우게 된 과정과 그의 가문, 친인척에 내린 포상 내역 등이 기록돼 있다.

특히 교서 끝 부분에는 발급 일자와 ‘고려국왕지인(高麗國王之印)’이라는 어보(御寶)가 찍혀 있다. 이 어보는 공민왕 즉위 19년이던 1370년 명나라에서 내려준 고려왕의 어보로, 조선 개국 시점까지도 고려 인장을 계속 사용한 사실을 알 수 있다.

문화재청은 이제 개국공신교서가 조선시대 제도사, 법제사 연구에 매우 중요한 자료이며 고려 말∼조선 초 서예사의 흐름도 반영하고 있어 역사적 가치와 학술적 가치도 매우 높은 문화유산으로 보고 있다.

국보 제324호로 지정된 이제 개국공신교서는 산청군 단성면 남사리에 있는 성주 이씨 경무공파 대종가에서 630여 년간 보관했으며 최근 국립진주박물관에 위탁해 보관 중이다.

원경복기자



 
이제 개국공신교서
국보 제324호로 지정된 이제 개국공신교서

 
원경복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