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종합
진주민예총 예술제 ‘우리가 예술이다’16일 진주 평거둔치 남강야외무대서
김귀현 기자  |  k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6  23:08:4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가을밤, 기분 좋은 남강 바람과 함께 다양한 장르의 지역 예술인 공연을 한자리에서 즐길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2018 진주민예총 예술제 ‘우리가 예술이다’가 오는 16일 오후 4시 진주 평거둔치 남강야외무대에서 열린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진주민예총예술제는 프린지 공연, 체험마당, 진주아트마켓, 본 공연 등의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진주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구성된 프린지 공연에서는 플라멩코, 민요, 어쿠스틱 밴드, 노래 버스킹, 오카리나, 뮤지컬 넘버, 춤, 몸짓 등 진주 시민 예술인들의 멋진 공연을 볼 수 있다.

또 프린지 공연장 주변에서는 진주오광대 탈체험, 새노리 수레악기 체험, 경남문화예술센터 신기한 악기체험, 죽향의 연차회, 팬시데코, 펄러비즈, 비누방울,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 체험마당도 열린다.

아울러 진주생협의 유기농 먹거리, sister’s table의 맛있는 음식, 단디커피, 오프닝 아트센터의 영문 캘리그라피, 타로, 더 하우스 공방의 패브릭 소품과 옷, 솔나무 공방의 목공예품, 떡 만드는 시루안, 프리즈버드플라워 등 진주아트셀러들이 함께 하는 플리마켓도 열려 진주민예총 예술제를 축제의 장으로 만들어 줄 예정이다.

특히 오후 7시부터 시작되는 본공연 ‘우리가 예술이다’에서는 새노리의 신나는 수레악기 공연, 진주오광대의 흥겨운 덧배기춤과 비틀즈, 민요 메들리 등 빛솔의 퓨전국악 연주, 가수 강현수와 맥박의 노래 공연, 김태호 무용단의 한량무, 어린이 중창단 보리울림의 청아한 노래 등 화려한 공연이 펼쳐진다.

행사 본부에서는 ‘예술 정의하기’, ‘낙서도 예술이다’ 등의 참여행사를 열어 시민들에게 선물도 증정할 계획이다.

진주민예총 김태린 지부장은 “올해 진주 민예총 예술제는 단순히 예술인들의 공연을 보고 즐기는 것을 넘어서서, 진주 시민들이 같이 만들어나가고 함께 예술 속으로 뛰어들어 놀 수 있는, 예술인과 시민이 같이 호흡하고 하나가 될 수 있는 예술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많은 시민들이 진주민예총 예술제에 함께 해서 바로 ‘내가 예술이 되는’ 즐거운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제영 사무국장도 “우리가 예술이다에 함께 해 주시는 시민들을 위해 행운권 추첨, 박건우 화가의 촉석루 책갈피 나눔 등 다양한 시민 참여 행사를 준비하고 있으니 프린지 공연과 아트마켓을 즐기면서 행사본부에도 꼭 들러달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는 예술이다’를 주최하는 진주민예총은 경남문화예술센터, 노리터, 빛솔, 새노리, 진주시민미디어센터, 진주오광대, 풍류춤연구소, 24반무예 등의 회원단체와 개인회원, 후원회원이 함께 하고 있으며 공동체 정신이 살아있는 창조적인 지역문화를 만들고 지역주민과 예술인의 가교 역할로 예술을 통해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귀현기자

 
2017예술제새노리공연2
2018 진주민예총 예술제 ‘우리가 예술이다’가 오는 16일 오후 4시 진주 평거둔치 남강야외무대에서 열린다. 사진은 지난 예술제 모습. 사진제공=진주민예총

김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