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종합
김해신공항 ‘경남도의회 핫이슈’ 부상도의회, 김 지사에 입장 표명 요구 잇달아
김순철  |  ksc2@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6  22:46: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김해신공항은 소음, 안전 등 3가지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한 더 이상 나아갈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는 등 연일 김해 신공항 문제가 연일 도의회 본회의장을 달궜다.

김지사는 6일 경남도의회 제357회 정례회 3차 본회의에서 “정책결정권자의 입장은 매우 신중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해신공항 문제는 지사의 선거공약에도 빠졌기 때문에 명확한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하는 한옥문(양산1·한국당)의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누차에 말씀드렸듯이 김해 신공항을 제대로 만들자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김지사는 “군사기지보호법 문제뿐만 아니라 김해 주촌 지역에 신축 예정인 2000여 가구 아파트에 대한 고려가 빠져 있어 국토교통부의 소음 문제 검토가 불충분한 것 아니냐는 쟁점이 남아 있다”며 “이런 쟁점들이 분명히 해소되지 않고서는 김해신공항 문제가 다음 단계로 넘어가기 쉽지 않은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이어 “김해공항을 확장때 절취해야 하는 김해 3개 산 면적, 2조2000억원이 넘는 예산 등을 고려하면 이런 부분들이 정확히 반영됐는지에 대해 정부와 입장 차이가 있다”며 “안전, 소음, 확장성 차례대로 쟁점을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사는 또 “이에 대한 도민의견 수렴은 필요하지만 이런 문제는 정치적으로 이용돼서는 안된다”며 “김해 신공항 문제 해결을 위해 국토부와 협의하고, 자체 검증단을 구성해서 제대로 된 공항을 건설할 수 있는지 신중히 결정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해신공항을 둘러싸고 동남권 각 자치단체장과의 갈등설이 우려된다는 옥의원의 질문에 대한 입장도 내놨다. 김지사는 “지난 8월 부울경 단체장 회동에서도 이 문제가 거론됐고, 상생협약 체결 당시에도 공동보조를 취하기로 한 만큼 큰 틀에서 갈등이 불거지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날 도정질문에서는 장기간 표류한 비음산 터널 개설문제도 거론됐다.

이종호(김해2·민주당)은 “김해, 밀양, 양산시 등 경남 중동부지역 지자체의 숙원인 비음산 터널 개설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경남도의회를 비롯해 각계각층으로 확산되고 있다”며 “경남의 현안인 만큼 도의 중재로 하루빨리 개설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성엽 기획조정실장은 “비음산터널이 동부경남의 발전과 창원터널의 교통난 해소 등 도민 편의 증진을 위해 필요한 사업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일방적으로 한 지역의 희생을 강요하지 않고 상생하는 방향으로 적극 중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기(김해3·민주당)의원은 인사청문대상인 6개 기관의 인사 공고 등 채용계획 및 기관장 자격 기준과 더불어 청문대상 출자·출연기관장을 더 늘이며 정무부지사 등 정무직 인사에 대해서도 확대하는 방향에 대한 경남도의 입장을 물었다.

조현명 행정국장은 “6개 출자·출연기관장에 대해 인사검증 협약을 체결한 만큼 경과를 지켜보면서 부족한 부분 논의할 것이며, 비공개에 따라 도덕성 부분 검증이 미흡할 것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서는 해당 상임위에서 충분히 검토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철기자
 

김순철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