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산과학원, 미역 양식 표준 매뉴얼 발간
국립수산과학원, 미역 양식 표준 매뉴얼 발간
  • 손인준
  • 승인 2018.09.09 0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최신 정보를 담은 ‘미역 양식 표준 매뉴얼’을 발간해 미역 양식업계와 관련 기관에 배포한다고 9일 밝혔다.

미역 양식 매뉴얼에는 미역 양식의 역사, 미역의 종류, 생물학적 특성, 인공종묘 생산방법, 가이식 및 양성, 질병과 치료, 그리고 이용에 이르기까지 최근 연구자료를 추가해 알기 쉽게 정리했다.

미역은 해조류 중 국내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고 소비되는 품종이지만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우수한 종자를 개발해서 한 단계 도약이 필요한 시점이다.

수산과학원은 1970년대에 미역 인공종묘 생산 및 연승식 양식기술을 개발 보급하면서 생산량이 급격하게 증가해 흑색혁명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

지난해 미역 양식 총 생산량은 62만 t으로 해조류 양식 품종 중 가장 많은 양(36%)을 차지했다.

미역은 주로 식용, 전복 사료용, 공업용 및 의료용으로 이용될 뿐만 아니라 기능성 물질 원료인 알긴산과 푸코이단의 주요 공급원으로서 산업적으로도 매우 중요하다.

이에 해조류연구센터는 기존의 미역 생리생태, 종묘생산, 양식 및 질병 관련연구를 기반으로 2004년부터 지역별 특화된 미역형질을 고정시켜 7종의 신품종을 개발했다.

또한 모자반(2008년), 청각(2009년), 곰피(2010년), 감태(2015년), 넓미역(2016년)에 이어 미역 양식까지 다양한 품종별 해조류 양식기술을 개발 보급하고 있다. 서장우 원장은 “새롭게 발간하는 미역 양식 매뉴얼이 미역 양식을 처음 시작하는 귀어인과 양식업계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해조류 양식산업의 기반구축을 위해 새로운 종자를 개발하고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는 선두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했다.

손인준기자 sonij@gn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