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종합
경남도, 예비사회적기업 13개 신규 지정
정만석  |  wood@gn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10  00:27:1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경남도가 하반기에 예비 사회적기업 13개를 신규로 지정하고 일자리창출사업 등 재정지원사업에 모두 18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앞서 도는 지난 4일부터 5일까지 실시한 ‘2018년 3차 (예비)사회적기업 지정 심사’를 통해 장애인, 경력단절여성 등의 취약계층 고용과 심리상담 및 언어치료 사업 등 사회서비스 제공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도내 기업 13개를 최종 선정했다.

이번 심사에서는 도시양봉, 식판 세척업, 부동산업 등의 기존 사회적기업에서는 다루지 않았던 새로운 사업 아이템을 가진 기업과 조선업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거제지역의 문화 예술 콘텐츠 개발업체 등이 지정돼 향후 일자리 증가, 지역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비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일자리창출, 사업개발비, 시설장비비 등 재정지원사업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고 지역 공공구매 우선 혜택 등도 주어진다.

최영호 지역공동체과장은 “경남도의 사회적가치 실현 도정방침에 따라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예비사회적기업 지정을 원하는 기업과 도민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정만석기자 wood@gnnews.co.kr



 
정만석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