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춘,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상임이사 내정
이영춘,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상임이사 내정
  • 김종환
  • 승인 2018.09.09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춘(60·사진)전 삼성중공업 상무가 거제해양관광개발공사 상임이사(경영개발본부장)에 내정됐다.

공사 측은 7일 “임원추천위원회가 추천한 상임이사 후보자 2명 가운데 김경택 사장이 이 후보를 새 상임이사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 내정자에 대한 신원 조회를 거쳐 결격 사유가 없으면 본격적인 임용 절차에 들어간다.

이 내정자는 지난 6·13지방선거에 더불어민주당 거제시장 예비후보로 나섰으나 1차 심사에서 컷오프 됐다. 이후 2차 경선을 앞두고 시장 예비 후보자 중 유일하게 변광용 거제시장 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공동선대본부장을 맡았다.

그는 1958년 남해군 고현면 출신으로, 2017년 12월 삼성중공업 협력사지원팀 자문역(상무)을 끝으로 41년간 조선소 생활을 접은 후 곧 바로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다.

1977년 진주 대동기계공고 졸업 후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생산직 사원으로 입사해 인사(노무) 파트에만 33년을 근무했으며, 입사 30년만에 공고 출신 최초로 임원(상무)이 됐다.

김종환기자
 

41707_40234_57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